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오마이컴퍼니

회원 메뉴

펀딩소식

프로젝트 펀딩과 관련한 여러 소식을 전합니다.

펀딩소식 (251)

  1 2 3 4 5   
[펀딩후기] 서해로 나들이 간 '독도강치' 와 '울산고래'
등록일
2020-05-21
등록자
오마이컴퍼니

니저가 딩했다.
매또펀 그 여덟 번째 이야기.

2018. 10. 18. (목) 

대전 창업진흥원에서 사회적기업 '우시산'을 만났다. 대표님은 '울산 고래 열쇠고리'를 보여주셨다.  

2020. 1. 29. (수)

경북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사회적기업 '독도문방구'를 만났다. 대표님은 '독도 강치 인형'을 보여주셨다. 

나는 오마이컴퍼니의 프로젝트 매니저. 크라우드펀딩을 희망하는 다양한 사회적경제기업들을 만난다. 크라우드펀딩 교육을 하기도 하고, 프로젝트 진행을 돕기 위해 부산, 대구, 대전, 광주, 제주도까지. 직접 만나 컨설팅을 진행하기도 한다. 

뚜벅뚜벅 퇴근길. 출장을 마치고 돌아오는 기차역 플랫폼에 서 있을 때면 많은 생각이 머리를 스친다. 

행신역을 지나 동대구역. Line 3, 8번과 9번 사이 플랫폼에 서 있다.

플랫폼, 이상한 단어다. 사회혁신금융 플랫폼 오마이컴퍼니. 사회혁신이라...사회혁신금융 플랫폼은 무엇일까. 난 그 플랫폼 구성원 중 한 명으로서 오늘 제 역할을 하고 돌아가는 걸까?

KTX 148 10호 5D라고 표시된 자리에 앉는다.

4만3천5백원을 지급하고 얻은 약속된 대가. 식비까지 포함 왕복 10만원에 달하는 비용을 지출하고 얻은 오늘의 대가를 잘 치른 걸까? 나의 이야기가 정말 기업에 도움을 주었을까. 하는 그런 그냥. 머리 아픈 고민들.

2020. 5. 17. (일)

1월 29일,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19 위기가 막 찾아올 무렵, 경상북도 크라우드펀딩 워크숍을 위해 경북사회적경제지원센터를 방문하였다. '독도문방구'를 만났다. 

크라우드펀딩 매니저로서 가장 보람이 있을 때가 언제냐고 내게 묻는다면. 

내가 컨설팅한 기업의 프로젝트가 펀딩에 성공했을 때. 사회적경제기업이면 더 좋고. 펀딩 이후 그 기업이 성장할 때. 대표님들과 친구가 되면서 올바른 생각과 이야기를 들으며 많은 것을 배울 때.

# 독도문방구

울릉도에 소재한 '독도문방구'는 일제강점기 사라진 '독도 강치'를 기억하고 우리 땅 독도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나도 펀딩에 참여하여 '독도강치 인형'과 '울릉도 자생식물 스티커'를 선물 받았다. 


울릉도.독도를 방문했을 때.

"천국이 있다면 바로 이런 곳이 아닐까? 하는 경이로움을 느꼈다.
다음 방문 때는 꼭 독도문방구에 방문하기로.

 

 

# 우시산

2018년 첫 만남 이후. 울산에 소재한 '우시산'은 환경오염에 대한 소셜미션을 가지고 울산의 고래와 바다를 지켜내기 위해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지금까지 총 7번의 프로젝트를 진행하여 다양한 상품을 개발하여 성장해오고 있는 기업이다. 나도 펀딩에 참여하여 울산 고래 인형 '별까루' 를 선물받았다. '별까루'는 바다에 버려진 폐플라스틱을 활용해 만든 업사이클링 제품이다.

 

# '독도문방구' X '우시산' 

독도문방구의 '독도 강치 인형'은 우시산의 '고래 인형'을 닮았다. 외모는 다르지만. 독도 강치 인형 역시 우시산의 도움을 받아 만들어진 업사이클링 제품이기 때문이다.

내가 만나고 직접 펀딩도 참여했던 두 기업이 프로젝트를 준비하며 협업하고, 지금도 함께 지속가능한 모델을 만들어나가며 성장하고 있다. 

 

# 코로나블루 극복하기

난 코로나블루를 극복하기 위해 조용한 바다로 여행을 다녀왔다. 그리고 동해바다 에서 온 독도강치인형 '브라우니'와 울산고래인형 '우유'에게 서해바다를 보여주고 싶어졌다.

출발!

 

서해바다도 좋구나!

 

이 구역 접수.

 

야아압!

 

같이 가자구!

 

다음에는 울산 바다도 같이 가자.

 

두 기업의 프로젝트 참여를 통해 작게나마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알 수 있었으며, 일제강점기 때 사라진 '독도 강치'를 기억하고 해양쓰레기로부터 '울산 고래'를 지킬 소중한 기회를 얻었다. 

그리고 두 대표님과 인형들, 이렇게 좋은 친구가 생긴 것 같아 기분이 좋다.

그래서 1월 29일. 그때 일기가 문득 생각났나 보다.


독도문방구
www.ohmycompany.com/reward/8086
instagram.com/dokdo_munbanggu

우시산
www.ohmycompany.com/reward/7461
instagram.com/ulsan_usisan

 

댓글달기

댓글